shinsegae radiology

고객센터
각종질환의 빠른 발견과 정확한 진단 신세계영상의학과에서 시작됩니다.

자료실

대구신세계영상의학과 유방암의 진단방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세계영상의학과 작성일16-09-29 11:29 조회1,207회 댓글0건

본문

진단

1. 유방암의 진단방법

유방 병소의 진단은 자가 검진 및 임상 진찰, 방사선 검사(유방촬영술, 유방초음파 등), 생검 등이 있습니다. 유방확대술을 받으면 유방암 발견이 어렵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불법시술이나 주사로 인해 유방 조직이 망가진 경우가 아니라면 검사가 가능하며, 검진을 위해 유방촬영술 외에 유방초음파 등 추가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유방암의 진단방법

1) 자가검진

유방 자가 검진은 자신의 유방을 스스로 만져보아 암이나 다른 이상이 생겼는지 확인하는 방법으로, 비용이 들지 않고 위험성이 없는 좋은 방법이며 아직도 유방암 환자의 70% 이상이 자가 검진에 의해 암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조기 발견으로 유방암의 완치율과 생존율을 높이며 유방을 보존하여 여성으로서의 아름다움과 삶의 질을 높인다면 자가 검진은 꼭 필요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유방 자가 검진의 적절한 시기는 매월 생리가 끝나고 2~7일 후 유방이 가장 부드러울 때가 최적기 입니다. 자궁 제거술을 시행하였거나 폐경이 된 여성은 매월 일정일(예: 1일, 15일, 30일)을 정하여 정기적으로 자가 검진을 합니다.

[유방 자가 검진 방법] 1단계: 거울 앞에서 관찰하기. 2단계: 앉거나 서서 촉진하기. 3단계: 누워서 촉진하기. -유방 자가 검진을 할 때는 다음과 같은 사항을 주의 깊게 보아야 함.: 멍울, 통증, 유두 분비, 유두의 함몰, 유방의 주름, 유두 습진, 유방 피부의 변화, 유방크기의 변화, 유두의 위치 변화

  • 유방의 크기와 대칭성
    건강한 여성의 유방은 크기나 모양에 있어 대칭적이거나 꼭 같지는 않습니다. 유방의 크기는 유선 조직의 양보다는 선조직을 싸고 있는 지방 조직의 양에 의해 결정이 되는데, 일반적으로 출산의 경험이 없는 여성의 유방은 원추형이거나 반구형입니다.
  • 덩어리, 움푹하거나 평평한 곳
    덩어리가 의심되면 부드럽게 유방을 눌러보고 유방을 움직여서 함몰된 곳이 있는지 찾아봅니다. 피부가 함몰되거나 또는 유두가 치우친 경향이 있으면 암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 피부 색깔, 부종
    림프관의 폐쇄로 피부 부종, 확대된 구멍과 함께 두꺼워진 피부가 되며 이러한 피부는 돼지피부(pigskin) 또는 오렌지 껍질 모양을 나타냅니다.
  • 유두 크기와 모양, 유두 방향, 발진, 궤양 또는 분비물
    장기간 지속된 단순한 유두의 퇴축은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전에는 서 있던 유두가 퇴축되면 암을 의심할 수가 있는데, 이는 유두 후면의 종양과 관련한 섬유조직 때문에 유두가 종양이 위치한 방향으로 편향되거나 유두가 넓어지고 평평해지는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유방암은 자칫 유두와 유륜(젖무리)의 피부염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또, 유두의 분비물은 대개 암이 아닌 상태에서 발생하지만, 혈성의 유두분비물이 있는 경우에는 전문의에게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2) 의사의 진찰

전문의에 의한 임상 진찰은 유방암의 발견과 병기 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자가 검진에서 찾지 못한 유방암을 임상 진찰로 발견할 수 있으며, 만져지는 것이 모두 종양은 아닙니다. 정상조직, 섬유성 병변(섬유낭종성 변화, 기질 섬유화 등), 지방(종)등이 모두 만져진 종괴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초음파 소견과 임상 소견이 일치된 경우 추가 조직 검사 등은 시행하지 않습니다.

3) 유방촬영술

유방촬영술은 유방암 검사의 필수 기본검사이며 유방초음파 등의 검사에서 발견이 어려운 미세석회화 등의 조기암 병변 발견 시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5mm 정도 크기의 종괴도 발견이 가능하며 90~95%의 정확성을 보이고, 촉지되지 않은 유방암을 발견하는데 있어 가장 예민한 검사로 조기에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방법입니다. 하지만 젊은 여성에서는 유방에 섬유질이 많아 유방촬영술만으로 완전한 진단을 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습니다. 이러한 고밀도 유방일수록 유방촬영술의 민감도가 감소되므로 유방초음파와 병행합니다.
유방촬영술은 특수 촬영이며 유방을 가만히 판에 대고 있으면 촬영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유방을 모두 포함시켜 상당한 압박이 가해져야만 유방의 병변이 정상 구조와 구별되게 나옵니다. 이때 제대로 눌러지지 않으면 환자에게 전해지는 엑스선 양이 많아지고 유방촬영사진이 뿌옇게 흐려져 병변을 찾을 수 없습니다.

4) 유방초음파

유방조직의 밀도가 높아 유방촬영술에서 종괴를 관찰하기 어려울 때 유용한 진단방법입니다.
유방 낭종의 경우 90~99%의 확진을 내릴 수 있습니다. 또한 암진단을 확진하기 위하여 조직검사를 실시할 경우에는 실시간으로 종괴를 관찰하면서 시행할 수 있기 때문에 손으로 잡히지 않는 작은 종괴의 조직 검사에서는 반드시 필요합니다. 악성 종양과 양성 종양은 초음파 소견에서 60-80% 구별이 가능하며, 악성의 가능성이 있는 경우나 악성 소견시 조직 검사를 하고 악성의 소견이 없는 경우는 추적 검사를 6개월/1년, 2년 정도 추적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유방암 진단을 위한 영상 의학 검사1

5) 자기공명 영상(MRI)

검사 비용이 비싸서 대중적인 검사는 아니지만 방사선 노출이 없고, 양쪽 유방을 비교할 수 있으며, 영상이 선명합니다. 유방의 자기공명영상은 다음과 같은 경우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유방암의 진단뿐만 아니라 유방암 수술 전 범위, 병기 결정, 전이 여부를 확인
  • 최근 다양한 검사 기법을 통하여 상피내암이나 다발성 병변의 진단
  • 수술 후 잔류 유방암을 평가하고 재발 평가
  • 액와림프절 전이만 있는 경우 원발성 유방암을 찾기 위해
  • 양측 유방암

6) 컴퓨터 단층 촬영(CT)

유방암이 확진 된 후 병기 결정을 위해 사용하며 치료 후 재발, 또는 전이 여부를 확인하는데 유용합니다. 또한, 치료 후 추적 검사시 사용할 수 있습니다.

7)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PET)

종양세포의 대사 변화를 단층촬영 및 3차원의 이미지로 나타내는 진단 방법입니다. 전이가 의심되나 전이 위치를 알기 어려운 경우, 다른 검사로 암과 감별이 어려운 경우에 유용합니다.

유방암 진단을 위한 영상 의학 검사2

8) 영상 유도하 조직검사

유방에 종괴나 이상 소견이 있을 때 암을 확진하는 최종적인 방법으로서, 과거에는 수술을 통하여 절제하여 시행하였으나 최근에는 일부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침, 총, 맘모톰 등을 이용해 간단한 방법으로 조직검사를 시행하며 병리학적인 진단을 합니다.

이는 실시간으로 병소를 보면서 정확한 위치에서 검사가 가능하며 악성의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병소, 양성의 모양이라도 빠르게 자라거나 모양이 변하는 병변에서 시행할 수 있습니다. 종류로는 세침 흡인 세포검사, 중심부 생검, 맘모톰 조직검사가 있습니다.

  • 세침 흡인 세포검사
    가는 바늘 (20-25게이지)을 병변 부위에 찔러 소량의 세포를 얻어 현미경으로 보아 암의 유무를 검사하는 방법입니다. 간편하고 정확하며 큰 합병증 없이 환자에게 고통을 덜 주는 방법입니다. 침으로 하는 조직검사의 경우 잘 만져지는 병소에 대해서는 별 무리 없이 여러 번 검체를 채취할 수 있으나 잘 만져지지 않는 병소의 경우 실시간으로 초음파영상을 보면서 바늘을 병변 내에 위치시킨 후 흡인하며 약 90% 이상에서 암을 정확하게 진단해 낼 수 있습니다. 장점으로는 시술이 빠르고 통증이 적으며 안전하며 혈종의 발생이 적고 세침의 경로를 따라 암 전이의 가능성이 적습니다. 물혹의 경우 주사기로 액체를 흡입함으로써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합니다. 단점으로는 충분한 양의 조직을 얻을 수 없어 정확도는 높지만 정확한 진단을 내리는데 한계가 있고 숙련된 세포병리 전문가가 필요하며 유방암의 조직학적 등급을 알 수 없습니다. 또한, 침습성 유방암과 상피내 유방암을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 중심부 생검(Core Biopsy)
    중심부 생검은 피부에 부분 마취를 한 후 굵은 바늘(14-18게이지)을 장착한 생검용 장비를 사용하여 병변 부위에 바늘을 위치하여 용수철 기능을 이용해 총을 쏘듯이 방아쇠를 눌러 바늘이 자동으로 조직의 일부를 떼어내게 하는 간단한 방법입니다. 여러 번 조직을 채취하는 생검 방법으로 5회 정도 반복시행하며 충분하지 못한 조직의 검체율은 3-7%정도입니다. 합병증으로 출혈, 통증, 염증, 흉벽 손상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맘모톰 조직 검사(Mammotome Biopsy)
    맘모톰 조직검사는 조직을 확보하는데 불편이 있었던 기존의 방법을 개선한 검사법입니다. 기존의 방법과 달리 병소에 바늘을 한번 위치시킨 후 반복적으로 여러 번 원하는 양의 조직을 얻을 수 있으며 수술조직검사 만큼 정확합니다. 영상 유도 하에 굵은 바늘(11 또는 8게이지)을 병소에 넣고 진공흡입기를 작동하여 바늘 안으로 조직을 끌어들인 후 바늘내부의 회전칼을 작동시켜 자동으로 병변을 잘라 유방 밖으로 배출해주는 최신 조직검사 방법입니다. 암이 의심되는 경우는 조직검사 목적으로 이용되지만, 병변이 최대직경 3cm이하의 양성 종양으로 병소를 제거하기를 원하는 경우에는 큰 흉터 없이 그 병변을 완전히 제거할 수 있어 양성 혹의 치료적 목적으로도 사용됩니다. 암으로 강력히 의심되는 병변을 맘모톰으로 제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암 조직을 무리하게 제거하다 보면 병변 부위에 출혈이 많거나 딱딱해져서, 특히 유방보존수술을 할 때는 깨끗한 절단면을 찾을 수 없고 수술 범위를 정하는데 어려움이 있기 때문입니다.

맘모톰 조직 검사

9) 감별진단

대부분의 유방 통증 자체는 유방암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하지만 유방 통증이 있는 경우 유방 진찰과 동시에 유방 사진 촬영을 하게 되는데, 그 이유는 유방암 환자들 중에서 유방 통증을 동시에 호소한 사람이 7-10%정도 된다는 보고도 있기 때문입니다.

유방에 덩어리가 만져진다고 모두 유방암은 아니며 섬유낭성질환, 섬유선종 등의 양성 질환인 경우가 더 흔합니다.
섬유선종은 가임기 여성에서 흔히 볼 수 있으며, 여성 호르몬의 영향을 받아 생리 주기 동안 크기와 증상 등이 변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임신과 수유기간 동안 크기가 증가할 수 있는 반면, 임신과 수유가 끝나면서 크기가 줄어들고 폐경과 함께 위축되기도 합니다. 보통 1-2cm 크기로 주위 조직과 경계가 분명하고 만져볼 때 잘 움직이고, 둥글고 단단한 고무 같은 촉감을 주며, 통증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또한 암 발생에 영향을 주지 않는 병변으로 알려져 있기에 원칙적으로 꼭 제거해야 하는 병변은 아닙니다. 검사상 의심되는 경우는 그 정도에 따라서 6개월 후 또는 1년 후 검사를 권고하게 됩니다.
섬유낭종성 변화는 평소 유방에 멍울이 많이 만져지며, 특히 생리 전에 덩어리가 많이 뭉쳐지면서 통증과 압통을 동반하는 경우에 많이 나타납니다. 모유를 분비하는 세포 사이의 조직들이 섬유화되고 낭종들이 함께 관찰되는 병변으로 주로 유선이 풍부하게 발달하는 30-40대에 흔하게 나타나며 폐경과 더불어 감소하게 됩니다. 유방암 발생 위험도를 높이지는 않으나 정기적인 유방 검진이 필요합니다.
악성과 양성 종양은 초음파 소견에서 60-80%정도 구별이 가능하며 악성의 가능성이 있는 경우나 악성 소견이 있는 경우 조직검사를 통해 감별진단 하여야 합니다.

2. 유방암의 진행단계

유방암의 병기는 종괴의 크기, 주변 림프절로의 전이, 다른 장기에 침범한 정도를 기준으로 하여 4가지로 분류됩니다. 병기는 병의 진행 상태를 알려주기 때문에 병기의 결정은 치료 방법을 선택하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한 척도입니다.

종괴의 크기(T), 림프절 전이 정도(N), 다른 장기 침범 여부(M)를 조합하여 흔히 말하는 병기를 1~4기로 크게 분류하고, 세부적으로 A, B로 구분하게 됩니다. 병기별로 TNM의 조합을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유방암의 병기-1. [종괴의 크기(T)] Tis : 상피내암.  T0 : 종양의 크기가 불분명할 때. T1 : 종양의 크기가 2cm 이하. T2 : 종양의 크기가 2cm~5cm. T3 : 종양의 크기가 5cm 초과. T4 : -종양이 흉벽을 침범할 때, -종양이 피부를 침범할 때

유방암의 병기-2. [림프절 전이] N0 :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가 없을 때. N1 : 암세포가 전이된 겨드랑이 림프절이 3개 이하. ※N1mi : 림프절에 전이된 암조직의 크기가 2mm 이하의 미세 전이. N2 : 암세포가 전이된 겨드랑이 림프절이 4~9개. N3 : 암세포가 전이된 겨드랑이 림프절이 10개 이상, 또는 쇄골 상부 림프절 전이가 있을 때

유방암의 병기-3. [다른 장기 침범 여부(M)] M0는 다른 장기에 전이가 없을 때, M1은  다른 장기에 전이가 있을 때. 병기/ 종괴의 크기(T)/ 림프절 전이(N)/ 타장기침범(M). 0기/ Tis/ N0/ M0. 1A기/ T1/ N0/ M0. 1B기/ T0/ N1mi/ M0. 1B기/ T1/ N1mi/ M0. 2A기/ T0/ N1/ M0. 2A기/ T1/ N1/ M0. 2B기/ T2/ N0/ M0. 2B기/ T2/ N1/ M0. 2B기/ T3/ N0/ M0. 3A기/ T0/ N2/ M0. 3A기/ T1/ N2/ M0. 3A기/ T2/ N2/ M0. 3A기/ T3/ N1/ M0. 3A기/ T3/ N2/ M0. 3B기/ T4/ N0/ M0. 3B기/ T4/ N1/ M0. 3B기/ T4/ N2/ M0. 3C기/ 모든 T/ N3/ M0. 4기/ 모든 T/모든 N/ M1.

작성 및 감수 : 국가암정보센터_대한의학회_대한외과학회


출처: 국가건강정보포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